목재펠릿 발전소 부산물 '자원순환' 모델 실현, 에코바이오차 본격 출시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목재펠릿 발전소 부산물 '자원순환' 모델 실현, 에코바이오차 본격 출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코엔바이오
댓글 0건 조회 953회 작성일 21-06-25 13:45

본문

남동발전, 목재펠릿 발전소 부산물 '자원순환' 모델 실현

에너지데일리 | 2021.06.24 | 신고 신고                                                                      
 24일 경북 성주군 벽진농협에서 목재펠릿에서 발생한 발전부산물을 활용한 친환경토양개량제품 출시 기념식이 열렸다.

                                                      24일 경북 성주군 벽진농협에서 목재펠릿에서 발생한 발전부산물을 활용한 친환경토양개량제품 출시 기념식이 열렸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이 목재펠릿 연료 발전소의 발전부산물을 친환경토양개량제품으로 본격 출시한다.

남동발전은 24일 경북 성주군 벽진농협 유기비료제조공장에서 부농, 케이디아그로 및 강원도농업기술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목재펠릿 연소재를 활용한 친환경토양개량제품

출시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남동발전은 신재생에너지인 목재펠릿 연료 발전시 발생하는 부산물(숯)을 토양개량에 활용하고, 작물생육에도 도움이 되는 새로운 형태의 친환경토양개량제 제품을

농가에 보급할 수 있게 됐다.

남동발전은 영동 1·2호기에 투입되는 목재팰릿 연료 중 약 1~2% 가량 불완전연소 형태로 배출되는 숯을 토양개량제 바이오차(Bio-Char·작물 생육환경 개선 숯)와 유사하다고 판단하고,

지난 2019년 3월부터 강원도 및 경상남도농업기술원, 경상국립대학교, 케이디아그로 등과 공동연구를 수행, 다양한 작물재배시험 등을 통해 토양개량 및 작물생육의 우수성을 입증해왔다.


그리고 지난해 12월 발전부산물의 농업분야 재활용이 가능한 물질로 인정받는 절차인 농촌진흥청의 ‘비료공정규격’을 등록했고, 지난 3월에는 제품을 생산·판매할 수 있는

코엔바이오(주)를 설립했다.

남동발전은 “이번에 출시된 바이오차 성분을 함유한 토양개량제를 통해 농업분야의 온실가스 감축 뿐만 아니라 유기농자재로도 많은 농가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원도농업기술원측은 “바이오차의 농업적 활용 및 영농현장 기술보급으로 농업분야 온실가스 배출 감소는 물론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 농촌진흥청과 함께 적극 대응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